100주년 기념재단
> 선교사묘원 > 선교사 소개

선교사 소개

 
Kendrick, Ruby R

내한 1년 만에 순직한 여성 선교사
켄드릭 선교사는 비록 짧은 기간 동안 선교사로 헌신했지만, 그녀가 한국 선교에 미친 영향은 매우 컸다. 특히 양화진에 있는 그의 묘비의  ‘만일 내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두 한국인들을 위해 바치리라’라는 감동적인 비문은 읽는 이들의 마음을 울린다.
1883년 1월, 미국 텍사스 주 플라노(Plano)에서 출생한 켄드릭은 1905년 캔자스 여자성경학교를 졸업한 직후 선교사를 자원하였으나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그러나 그녀는 좌절하지 않았고, 오히려 2년 동안 텍사스청년연합회에서 성경학교 교사와 대학 공부를 하며 선교사 훈련을 마쳤다. 드디어 1907년 9월, 그녀는 텍사스 엡워스청년연합회(Epworth League))의 후원을 받아 미국 남감리교 선교사로 내한했다.
내한 직후부터 켄드릭 선교사는 송도(개성)에서 교사로 헌신했다. 그곳에서 켄드릭 선교사는 아침기도회를 인도하고, 영어를 가르쳤으며, 아픈 아이들을 간호하는 일에 헌신했다. 그녀는 젊고 사랑스럽고 아름다웠고, 진실한 마음으로 헌신하여 많은 한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그녀는 1908년 6월 19일, 과로로 인해 급성 맹장염에 걸려 한국에 온 지 9개월 만에 별세했다.(양화진의 묘비에는 켄드릭 선교사의 사망일이 1908년 8월 15일로 기록되어 있으나 이는 1908년 6월 19일의 오기다.) 켄드릭 선교사의 장례예배는 1908년 6월 21일, 허스트 박사 집에서 송도 선교사 와슨Alfred W. Wasson(왕영덕) 선교사 집례로 거행되었다. 와슨 선교사는 ‘인간적인 판단으로는 이 상황을 이해할 수 없지만, 사람의 시각으로 이해할 수 없음을 오히려 감사하자. 더욱 큰 뜻을 바라보자’고 말했다. 

‘내게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켄드릭 선교사는 비록 짧은 기간 선교사로 헌신했지만 미국 사회에 한국 선교를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녀는 수시로 고향의 후원자들에게 선교편지를 보냈고, 이에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한국을 위해 기도했다. 그녀는 자신의 선교사역이 길지 않을 것임을 예상했는지 평소 선교사 동료들에게 “한국에서의 나의 사역이 너무 짧게 끝나면, 나는 보다 많은 조국의 젊은이들에게 이곳에 와 달라고 쓰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넷 자료 중에는 그녀의 선교사로서의 헌신을 강조하는 자료로 ‘켄드릭 선교사의 편지’라는 것이 있다. 켄드릭 선교사가 고향의 부모님께 썼다는 이 편지에는 매우 감동적인 내용이 담겨 있으나 당시의 선교 현실과 비추어볼 때 내용을 신뢰하기 어렵다.
그녀의 사후 세워진 비석에는 ‘If I had a thousand lives to give, Korea should have them all.(만일 내게, 줄 수 있는 천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두 조선을 위해 바치리라)’라고 쓰여 있다. 이 비문은 그녀가 텍사스 엡워스청년회에 보낸 편지 속 글로 알려져 있다.

 
 

(04084)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진길 46(합정동)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재단
Tel. 02-332-4155~6 | Fax.02-332-4157